HOME 산업 나눔
에쓰오일, 이웃 구한 '올해의 시민영웅' 23명 시상
에쓰오일(S-OIL)은 25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2019 올해의 시민영웅 시상식’을 열었다. S-OIL 카타니 CEO(뒷줄 좌측 7번째),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뒷줄 좌측 6번째), S-OIL 류열 사장(뒷줄 좌측 8번째) (S-OIL)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에쓰오일(S-OIL)이 25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2019 올해의 시민영웅 시상식'을 열고 위험에 처한 이웃을 구하기 위해 의로운 희생정신을 발휘한 올해의 시민영웅 23명을 선정해 상패와 상금 1억4천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S-OIL은 7월 강남구의 한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여성 매니저를 붙잡고 칼로 협박하는 범인에 맞서 부상을 당한 김영근(남·64세)씨, 편의점 점주를 과도로 위협하는 강도를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한 뒤 강도를 제압해 경찰을 도운 성지훈(남·42세)씨, 조난신고를 받고 신속히 사고현장으로 이동해 선원 7명을 전원 구조한 배기환 (남·59세)씨 등 위기의 상황에서 용기와 기지, 희생정신을 발휘한 시민영웅들에게 상금과 상패를 전달했다.

알 카타니 S-OIL CEO는 "숨은 영웅들의 용기 있는 행동이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길 바란다"면서 "S-OIL은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지킴이가 돼 용기 있는 행동이 존경받는 사회가 되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S-OIL은 지난 2008년부터 용감한 시민정신을 발휘해 위험한 상황에서 이웃을 구한 의인들을 격려·지원하기 위해 시민영웅 시상식을 갖고 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