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라오스서 '짚트랙' 체험 40대 한국인 관광객 '추락사'부산 거주 40대 A씨...일행 2명은 부산 당해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라오스에서 '짚트랙' 체험을 하던 40대 한국인 관광객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같은 일행 2명은 부상을 당했다.

'짚트랙'은 줄에 매달려 활강하는 레저스포츠의 일종이다.

20일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사고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께 라오스의 유명 관광지 방비엥 탐남 지역에서 발생했다.

짚트랙 중간 기착지에 있는 높이 7m인 나무 지지대가 부러지는 바람에 A(48) 씨가 추락해 숨졌다.

또 앞서 출발한 B(40) 씨와 C(40) 씨도 줄이 늘어지는 바람에 다리와 등, 허리 등에 찰과상을 입거나 찢어지는 상처를 입어 치료를 받았다.

부산의 한 직장 동료인 A 씨 등은 지난 17일 관광차 입국해 현지 여행사를 통해 짚트랙 체험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하자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곧바로 사건담당 영사를 현지로 파견해 진상 파악에 나섰고, 현지 경찰에 철저한 사고 조사를 요청했다.

A 씨 유족도 20일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산내들바다 2019-11-21 01:48:24

    정말 허술한 시설입니다
    나무를 기둥삼아 까치집 입니다
    시설대단히 허술 합니다 28일 타고오늘 밤비행기로 왔습니다 강물에서 뱃놀이하고
    그물로 화장실 사용하고 그물로 식사합니다 ㅎ

    정말 쓰레기 천국 불쌍한 나라
    가고 싶지않는나라 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