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KB證 "내년 全세계 D램 수요 성장률, 반도체 호황기 때와 유사할 것"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KB증권은 내년 전 세계 서버용 D램 시장 수요 성장률이 올해보다 40% 증가하면서 지난 2017년 반도체 호황기 때와 유사한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20일 전망했다.

시장 조사기관인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4.1% 증가한 154억4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작년 3분기 이후 1년 만에 회복세를 나타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북미 데이터센터 업체(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페이스북)들이 서버용 D램 주문을 크게 늘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는 올해 3분기 기준 주요 데이터센터 업체의 D램 재고가 정상 수준에 진입했으며 클라우드와 5G 등의 수요 증가로 서버 증설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관련 업종 최고 선호주(Top picks)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한솔케미칼을 꼽았다. 김 연구원은 “내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합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48조1000억원, 이 가운데에서도 하반기에만 32조2000억원으로 추정돼 뚜렷한 상저하고의 이익패턴이 예상된다”며 “특히 두 회사는 서버용 D램 수요 급증 추세로 D램 가동률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고 향후 D램 가격도 추가인하를 용인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실적 개선 방향성이 뚜렷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