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종목분석] 하나금투 "태광, 수주량 증가·가격 상승으로 실적 개선될 것...목표가↑"
태광 수주실적 증가. (자료=하나금융투자)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0일 태광의 실적이 수주량 증가와 가격 상승에 힘입어 내년으로 갈수록 더욱 개선될 것이라며 이 회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1만7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태광의 올해 3분기 수주실적은 60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2% 증가했다”며 “해외에서의 수주 비중이 65%를 웃돌면서 수주량이 견조하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 들어서는 조선해양 분야에서의 수주비중이 20%로 늘어났다”며 “조선소들의 LNG(액화천연가스)선과 탱커 수주량이 증가하면서 태광의 피팅 수주실적 증가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태광의 올해 평균 수주 단가가 139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10.3% 상승했다며 “해외에서의 수주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LNG선과 LNG 플랜트 관련 피팅 수주 비중이 점진적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올해 태광의 연간 수주실적은 작년 대비 24% 늘어난 2269억원, 내년에는 26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최근 몇 년간 경쟁 기업들이 크게 감소되면서 해외 수주실적에서 가격 협상력이 높아진 것도 수주단가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며 “수주량이 늘어나고 수주단가가 높아지고 있어 내년으로 갈수록 실적이 더욱 개선돼 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