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당정청 경제성장위해 입법·정책 노력 확대…서비스·사회적경제법 처리 주력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올해 남은 기간 경제성장을 위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입법적·정책적 노력에 총력을 기울인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세법 개정안을 비롯해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서비스법), 사회적경제기본법(사회적경제법) 등 주요 경제 법안을 처리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비공개 당정청 회의 열고 경제 성장 정책 논의

당정청은 15일  국회 인근에서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회의 후 민주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알렸다.

회의에서 당정청은 또한 정부 예산의 이월·불용을 최소화하는 등 재정 집행을 독려하고, 대규모 민간 투자프로젝트 및 공공투자·민자사업 집행을 밀착 점검하기로 했다. 또한 정책금융을 차질없이 지원하는 등 산업현장에서 정부 정책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내달 중하순 발표될 정부의 내년 경제정책 방향과 관련해서는 ▲ 경제 상황의 어려움을 돌파할 수 있는 핵심과제를 구체화하고 ▲ 중장기적으로 경제 체질 개선을 위한 분야별 개혁과제를 선정하며 ▲ '공정·상생·포용'의 3대 가치가 경제의 기본 토대가 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당에서 이춘석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을 비롯해 기재위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기재부 김용범 1차관, 구윤철 2차관이, 청와대에서는 박종규 재정기획관과 이준협 일자리기획비서관이 각각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