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新예대율 계산에서 제외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내년부터 시행될 은행 예대율 산정 때 제외된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은행업 감독규정 일부 개정규정안을 공고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서민·실수요자가 보유한 변동금리·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연 1~2%대 저금리의 고정금리 상품으로 갈아탈 수 있는 상품이다.

내년에 시행될 새로운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은 가계대출의 가중치를 15%포인트 높이고 기업대출은 15%포인트 내린다. 은행들은 예대율을 100% 이하로 맞춰야 한다.

은행 입장에서는 가계대출의 가중치가 늘어난 상황에서 가계대출을 20조원만큼 제외하면 예대율 100%를 맞추기가 수월해진다. 이처럼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취급분을 예대율 산정에서 제외하도록 감독규정에 반영한 것이다.

시중은행들은 주금공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을 승인받은 고객들이 가지고 있던 기존 주택담보대출을 주금공에 넘기고, 대신 주금공이 발행하는 주택저당증권(MBS)를 그 금액만큼 사들인다. 시중은행들이 주금공에 넘기게 될 주택담보대출 총량은 이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공급 물량과 같은 20조원이다.

주금공은 안심전환대출 신청자 심사가 끝나는 다음달부터 3~4개월에 걸쳐 20조원 규모로 MBS를 발행할 예정이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