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LH, 베트남 중부진출 박차...후에성, 다낭시와 '사회주택개발협력 MOU' 체결
9일 베트남 꽝남성에서 개최된 LH와 후에성 간의 쩐마이 랑코(Chan May-Lang Co) 경제구역 개발협력 협약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앞줄 오른쪽), 판 응옥 토(Phan Ngoc Tho) 후에성장(앞줄 왼쪽), 응웬 딘 쭝(Nguyen Dinh Dung) 베트남 부총리(뒷줄 왼쪽 두 번째), 주형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뒷줄 왼쪽 세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제공)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LH는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신남방 정책의 핵심 파트너 국가 베트남 후에성과 ‘쩐마이 랑코 경제구역 개발협력에 관한 MOU’를, 다낭시와 ‘사회주택 개발협력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베트남 중부지방의 전략적 가치에 주목,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베트남 중부지방의 핵심 경제권역인 후에성에 산업단지를 포함한 복합단지를 조성해 한-베 경제협력을 증진하고 다낭시에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접목한 사회주택을 건설, 양국 관계를 강화할 목적으로 추진됐다.

베트남 응우웬 왕조의 고도인 후에성은 북중부의 거점지역으로 서울시의 약 8배 면적에 128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LH는 그동안 후에성의 수도인 △후에시 도시계획 마스터플랜 수립사업 △향강 종합개발 지원사업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통해 후에성 도시계획에 참여해 왔다.

이번 MOU를 통해 후에성 쩐 마이 랑코 경제구역 27,000ha (82백만평)에 위치한 산업단지 2개소 815ha (250만평)와 도시구역 1,000ha (3백만평) 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LH 변창흠 사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한국의 산업단지 및 사회주택 개발에 대한 노하우 및 역량을 활용하여 베트남과 다른 나라들의 도시개발에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며 "향후 신도시 및 스마트시티 개발 등과 연계하여 베트남 경제발전은 물론 한국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산업한류를 전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