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뉴스분석
맥도날드, 식재료 품질·위생 논란에..."원재료·조리 과정 투명하게 공개"11월 19일 '내셔널 오픈 데이: 주방 공개의 날' 행사 실시
(사진제공=맥도날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햄버거 프랜차이즈 맥도날드가 원재료 관리 및 조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다. 지속적으로 불거지고 있는 식재료 품질과 위생 논란에 맞선 것이다.

맥도날드는 전국 310여개 매장의 주방을 공개하는 ‘내셔널 오픈 데이: 주방 공개의 날’ 행사를 오는 19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원재료 관리와 버거의 조리 과정을 가감없이 공개하고 소비자들의 의견을 경청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날 주방 공개의 날에 참여를 원하는 소비자들은 11일부터 맥도날드 홈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매장을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참여 시 소비자들은 원재료의 보관 및 관리 과정은 물론 버거가 만들어지는 주방 내부의 위생 관리와 조리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맥도날드는 이번 행사를 통해 고객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필요한 내용을 반영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맥도날드는 이번 행사에서 '디지털 푸드 세이프티 시스템'과 '2차 유효기간 프린터' 등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디지털 푸드 세이프티 시스템'은 디지털 온도계로 패티의 온도를 측정해 실시간 자동으로 기록하는 시스템이다. '2차 유효기간 프린터'는 원재료의 2차 유효기간(원재료의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기존 유효기간 보다 더욱 강화하여 관리하는 맥도날드 자체 품질관리 유효기간)을 자동으로 계산하여 스티커로 출력하는 기계다.

해당 기기들은 맥도날드만의 식품 안전 강화 노력으로 이번 주방 공개의 날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맥도날드를 믿고 찾아 주시는 고객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현장 일선에서 안전하고 맛있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온 임직원들의 마음을 담아 전국 레스토랑의 주방을 공개하여 보여 드리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다양한 기회를 통해 고객의 목소리를 듣고 고객이 만족하실 때까지 끊임 없는 개선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맥도날드는 식재료 품질 및 위생과 더불어 재점화된 '햄버거병'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앞서 지난달 일부 언론에서 맥도날드 전 직원이 매장에서 직접 찍어 제보한 사진이라며 덜 익은 패티 등의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맥도날드는 “보도에 나온 제보는 회사의 품질 기준에 따라 발생해서는 안될 일이기에 전국 매장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재점검할 계획”이라면서도 의도적인 촬영의 정황이 담긴 사진이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