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하이트진로, 해외시장서 ‘과일리큐르’ 인기 지속…4년간 연평균 105% 증가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하이트진로가 해외 수출 중인 과일리큐르 4종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전세계 50여개국에 수출 중인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 ‘딸기에이슬’ 등 과일리큐르 4종의 판매가 2016년부터 4년간 매년 약 105%씩 성장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소주 수출량 가운데 과일리큐르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6년 2.7%에서 2019년 17.6%로 점차 늘어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세계화를 위해 국내에서 검증된 과일리큐르 제품을 수출전략상품으로 삼고 참이슬과 함께 영업활동에 매진해왔다. 특히 2018년에는 수출전용상품으로 ‘자두에이슬’을, 2019년에는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제품군을 확대했다. 이 중 ‘자두에이슬’은 국내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국내에 역출시해 판매 중이다.

과일리큐르의 인기는 동남아, 중화권, 미주 지역에서 두드러진다. 동남아시아 지역이 올해 누적 약 26만 상자(상자당 10L)로 판매량이 가장 많다. 중화권과 미주 지역도 과일 리큐르의 판매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중화권 내 과일리큐르의 비중은 2016년 6.4%에서 현재 33.4%로 증가했으며 미주 지역은 2016년 6.7%에서 현재 21.7%로 늘었다.

하이트진로는 새로운 것에 거부감이 없는 젊은 층을 타겟으로 했다. 고도주보다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과일리큐르를 선호하는 젊은 소비자들에게 판매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과일리큐르 인기 순위도 변동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가장 인기있는 맛은 ‘청포도에이슬’이다. 2016년 처음 출시한 ‘자몽에이슬’이 1위였으나 2017년 ‘청포도에이슬’ 출시 이후 ‘청포도에이슬’이 과일리큐르 수출량의 40% 이상 차지하며 1위 자리를 유지해오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과일리큐르의 적정한 도수와 조화롭고 달콤한 맛 덕분에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새로운 주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과일리큐르 판매 활성화를 위해 국가별 차별화된 프로모션 및 영업활동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