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서부발전, '故 김영균 사고'내고도 3년 연속 안전대상...민간업체에 홍보비 수억 지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보 공개 청구로 밝혀져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지난해 근무 중 안전사고로 숨진 고(故) 김용균 씨가 협력사 직원으로 있던 한국서부발전이 홍보비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내고 민간업체로부터 3년 연속 안전 관련 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정보공개 청구로 입수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부발전은 민간 컨설팅 업체로부터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내리 '안정경영대상'을 수상했다.

서부발전은 이 상을 받으며 홍보비 명목으로 각각 3000만원(2016년), 2500만원(2017년), 500만원(2018년)씩 주최 측에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서부발전이 그 외에도 민간업체로부터 상을 받으며 약 2억원을 홍보비 명목으로 추가 지출했다고 지적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