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아시아나 인수전, '애경컨소·HDC컨소' 사실상 2파전...7일 본입찰 마감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이 7일 마감됐다. 예상대로 '애경컨소시업과 HDC컨소시엄, KCGI컨소시엄 등 3곳이 입찰참가서를 냈다.

다만 전략적 투자자(SI)를 찾지 못한 KCGI는 심사를 통과하기 어려워 사실상 2파전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본입찰에는 기존 예비입찰 '쇼트리스트'(적격 인수후보)에 오른 애경그룹-스톤브릿지,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으로 좁혀졌다.

애경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에 참여하며 "M&A(인수·합병)를 통해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애경그룹은 측은 현재 국적 LCC(저비용항공사) 1위인 제주항공을 통한 항공업 운영 노하우를 강점으로 내세우며 "경험이 전무한 사업자들의 자금만으로는 장기적 체질 개선이 어렵다"고 말했다. 애경그룹은 운용자산이 1조원을 넘는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으며 자본력 부족 우려도 불식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본입찰 마감 이후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 참여했으며, 매각주관사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짤막한 입장을 내놓았다. 현금성 자산만 1조5000억원에 달해 재무구조가 탄탄한 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시 그룹이 보유한 면세점과 호텔 등 사업에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CGI는 기대와 달리 대기업 전략적 투자자(SI)를 찾지 못하고 중견 기업 중심으로 SI를 구성해 자격 심사 부분을 통과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에 이은 국내 2위 대형항공사(FSC)이다. 국제선 노선 70여개와 취득이 어려운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같은 점에서 아시아나는 7조원의 부채를 감안하더라도 여전히 매력적인 매물로 평가받고 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