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KB증권, 'KB able Account' 잔고 3조원 돌파
(사진=KB증권)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KB증권은 지난 2017년 7월 출시한 ‘KB able Account’가 잔고 3조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KB able Account는 통합자산관리계좌(UMA) 체계를 사용해 하나의 계좌에서 다양한 자산을 거래하고 관리할 수 있는 일임형 랩어카운트 서비스다.

KB able Account의 잔고는 지난해 말 대비 1조8000억원이 증가해 전체 랩어카운트 잔고 증가분을 웃돌았다. 전체 랩어카운트 잔고는 작년 말 4조7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 가량 증가해 현재는 6조3000억원 수준이다.

전체 랩 잔고 중 리테일 잔고, 즉 지점 영업망을 통해 유치된 자금은 5조5500억원으로 약 90%를 차지한다.

상품 유형별로 보면 자산배분형 포트폴리오 상품이 잔고 대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올 상반기에는 자산배분형 중에서 글로벌 대체투자상품도 본격 출시해 진입장벽은 최대한 낮추고(최소가입금액 1억원),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꾸준한 잔고 유입이 이어져 현재 520억원 수준의 자금이 유치됐다.

올 하반기에는 고객 유형을 더욱 세분화해 다양한 만기와 위험성향에 맞는 인컴형 상품 라인업을 구축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으며 학교법인/공공기관과 같은 외부위탁운용(OCIO) 자금유치에도 속속 결실을 맺고 있다.

김유성 Wrap운용부장은 “어느새 KB able Account 잔고 3조원이라는 성과를 달성했지만 양적 목표에 치중하지 않고 질적 성장을 도모하는데 노력하겠다”라며 “늘 낮은 자세로 고객들의 눈높이에 서서 고객 자산의 안정적 증식을 돕는 선도자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