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뉴스분석
中企 10곳 중 4곳 "대기업 불공정 하도급거래 관행, 과거보다 개선돼"
대기업의 불공정 하도급거래 관행 과거 대비 개선 여부. (자료=중소기업중앙회)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이 대기업의 불공정 하도급거래 관행이 과거보다 개선됐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중소기업 301개사를 대상으로 ‘하도급거래 관련 정부정책 및 부당 하도급대금 지급 실태’를 조사한 결과 대기업의 불공정 하도급거래 관행이 개선됐다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42.6%였다. 반면 악화됐다는 응답률은 7.3%였다.

아울러 대기업의 기술탈취 관행도 개선됐다는 응답은 36.2%인 반면 악화되었다는 응답은 4.6%에 불과했다. 부당 하도급대금 지급 관행도 45.9%의 중소기업들이 개선됐다고 응답했다. 불공정 하도급거래 근절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개선됐다는 응답도 34.2%로, 악화됐다는 응답(5.7%)에 비해 높았다.

이번 조사는 하도급거래 관련 정부 정책개선 효과를 모니터링하고 제도개선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됐다.

중소기업중앙회 정욱조 혁신성장본부장은 “정부가 공정경제 질서 확립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함에 따라 중소기업들도 과거보다 불공정거래가 개선되고 있다고 느끼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조사결과에도 나타났듯이 일부에서는 여전히 불공정 거래 관행이 지속되고 있으므로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제도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