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이낙연 ""감정 절제 못해...송구스럽게 생각"...'버럭' 강기정 대신 사과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의 '버럭'과 관련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참석해 "정부에 몸담은 사람으로서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 원인을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당사자(강기정 정무수석)가 이미 깊이 사과드린 것으로도 안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질의에 앞서 "정부 대표격으로 총리가 예결위 파행 문제에 대해 한말씀 하고 (예산심사를)시작하는 것이 온당하다"고 사과를 촉구했고, 이 총리가 강 수석의 '고성'이 발단이 된 예결위 파행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이다.

전날 강 수석이 국회 예결위에 출석했지만 야당의 보이콧으로 예결위가 열리지 못했다. 야당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직접 사과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낙연 총리에게 책임을 물었다.

한편 한국당도 전날 회의 파행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예결위 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예결위가 어제 파행돼 국민 여러분과 장관 등 정부 측 관계자, 선배 동료 의원들에 불편을 끼쳐드려 매우 유감이다"라면서 "하지만 야당 저항권의 발로였다고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이미 두번이나 예결위가 열리지 못했고 총리와 국무위원들이 장시간 대기하거나 일정을 취소·연기한 후 예결위가 열리지 않게 되는 것에 대해 굉장히 유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야당을 향해 "대통령 비서실장은 첫날 오전에 출석한 이후 출석했던 예가 거의 없고 최순실 게이트 등 국가가 예외적으로 혼란스러울 때 한번 출석한 예가 있다"며 "관례와 관행에 맞지 않으면 정치공세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