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롯데제과, '사랑의열매'에 빼빼로 3000박스 전달..."따뜻한 나눔활동 꾸준히 전개"
(사진제공=롯데제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롯데제과가 사회복지단체에 제품을 기부하며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롯데제과는 사회복지단체와 ‘2019 롯데제과 착한빼빼로데이 나눔전달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지난 5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에 빼빼로 등 과자 3000박스를 전달했다. 오는 8일에는 ‘대한적십자사’에 빼빼로 등 과자 1170박스를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한 제품은 전국에 위치한 청소년 관련 사회복지시설로 전달된다.

롯데제과는 지난해 대한적십자사에서 누적기부금이 5억원을 넘는 단체에 수여하는 ‘최고명예대장’을 받았다. 앞서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2017년 10월에는 나눔국민대상 대통령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복지단체 등에 제품을 기부하며 따뜻한 나눔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2013년부터 ‘맛있는 나눔, 따뜻한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여러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사랑의열매, 아름다운가게 등 사회복지단체에 제품을 기부해 왔으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무료치과진료 및 구강보건교육 등을 실시하는 ‘닥터 자일리톨버스가 간다’ 캠페인을 전개해 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