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검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압수수색'...포항지진 의혹 본격 수사 착수지열발전업체 등도 압수수색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는 5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심지층연구센터와 포항지열발전, 사업 주관사 넥스지오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2017년 포항 지진이 인근 지열발전에서 촉발된 인재인지 규명하기 위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넥스지오는 포항지열발전 사업 컨소시엄을 주관한 업체이며, 포항지열발전은 넥스지오의 자회사다. 지질자원연구원도 연구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검찰은 이날 지열발전 사업 기록과 포항지진 전후 관측 및 진동 계측시스템 구축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포항지열발전 등이 지진을 유발할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지열발전 사업을 강행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