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사설] BMW 수사, 국민 납득할 결과 나와야
김효준 BMW 코리아 회장

[뉴스워치=뉴스워치 ] '불차' 논란을 빚고 있는 BMW 수사가 종착역을 향해 가고 있다. 지난해 50여대의 BMW 차량에서 불이나자 정부가 BMW를 고발한지 거의 1년여 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일 BMW 본사와 BMW코리아 등 법인 2곳,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8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김 회장 등은 BMW 차량에 들어가는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은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잇단 차량 화재로 문제가 된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한 경찰이 BMW 법인과 임직원들이 차량 결함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경찰은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김 회장 등 관련자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BMW 측이 외부에 부품 결함 사실을 숨긴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경찰이 김효준 회장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도 BMW 차량에서 최근 또다시 화재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수도권 일원에서 화재가 난 5대의 차량 중 3대(640d·525d·320d)는 리콜 대상 차량으로 시정조치를 받았고 나머지 2대의 차량(328i·5GT)은 리콜 비대상으로 확인됐다. BMW의 리콜 조치가 형식적 조치에 그친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BMW 차량 52대에서 잇달아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BMW는 “운전자의 관리 소홀”이라고 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 EGR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며 지난해 7월 리콜을 시행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민관합동조사단을 통해 조사를 발여 "BMW가 제작 결함으로 인한 화재 위험을 2015년부터 인지하고도 은폐·축소하고 늑장 리콜을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정부는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BMW코리아를 고발하고 늑장 리콜에 대해서는 과징금을 부과했지만 고작 112억원에 불과했다. 이 과정에서 BMW의 제대로된 사과는 없었다.

참다 못한 BMW 피해 소비자 3300여명은 BMW코리아를 상대로 집단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냈다. 소비자들만 분통을 터트릴뿐 당국의 강력한 처벌의지는 국민들 눈 높이에 한참 못 미치친다는 지적이 높다.

BMW는 한국에서 십 수년간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종이다. BMW가 한국에서 그만큼 많은 돈을 벌어갔다는 이야기다. 이제 검찰로 넘어간 BMW 코리아의 '결함 은폐·축소' 수사가 국민들도 납득할만한 결과로 마무리돼야 할때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