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메리츠종금證, 3분기 누적순이익 3916억...전년 동기 比 22.5% 증가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메리츠종금증권은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5% 증가한 3916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4536억원, 세전이익은 54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5%, 24.8%씩 각각 늘었다.

3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208억원과 1044억원으로 작년 3분기에 비해 각각 14.4%, 2.7%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사옥매각으로 인한 일회성 수익 등에 따른 기저효과로 27.6%와 28.4%씩 각각 줄었다.

메리츠종금증권의 연결기준 연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4.6%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6%p 올랐다. 자기자본은 3조6616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고, 2014년 말 자기자본 1조원 수준에 비해서는 약 4배 가까이 성장했다. 2018년 1분기 이후 매 분기 1000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달성하며 질적·양적으로 안정된 이익체력을 확보했다.

메리츠종금증권 관계자는 “3분기 녹록치 않은 영업환경에도 불구하고 당사의 강점인 기업금융(IB)부문의 양호한 실적이 이어졌으며 홀세일 부문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라며 “리스크의 양과 수익성을 고려한 효율적 자본 활용으로 해외부동산, 인프라, 항공기금융 등 신시장 개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