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의혹에...대보그룹 또 수사받나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국내 중견기업 대보그룹이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로 또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다. 유 부시장은 조국 전 장관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된 중심 인물이다.

1일 업계 및 법조계 등에 따르면 유재수(55)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는 검찰은 대보건설 관계자와 유착 단서를 포착, 지난 30일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있는 대보건설 본사 등 4개사를 압수수색했다. 

유 부시장의 비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는 의혹 수사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유 부시장은 대보건설 압수수색 이후 하룻만인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대보건설은 군 관련 시설과 고속도로 휴게소 등을 주 업무로 하는 중견기업이다. 대보정보통신, 대보유통, 서원밸리컨트리클럽 등과 함께 대보그룹의 계열사다. 대보그룹 최등규 회장은 횡령 등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고 출소해 지난 6월부터 수서동 본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보그룹과 최 회장의 검찰 악연은 5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최 회장은 지난 2014년 12월 거액의 회사자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에 의해 구속됐다.

당시 구속영장에는 최 회장이 2009년께부터 5년여 동안 대보정보통신 등 계열사를 동원, 공사비를 부풀리거나 허위거래를 꾸민 뒤 대금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200억원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검찰은 대보정보통신이 관급공사를 많이 수주한 점으로 미뤄 횡령한 돈이 로비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구체적 사용처를 추적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이어 이명박 전대통령에게 5억원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도 받았다. 

지난해 4월 수감중이던 최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5억원을 공사 수주 명목으로 제공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진술은 지난해 10월 열린 MB 1심 공판에서는 뇌물로 인정되지 않았다.

당시 1심 재판부는 대보그룹 최 회장이 2007년 김백준을 만나 대통령 선거자금 명목으로 1억 원씩 다섯 차례 총 현금 5억 원을 준 사실은 인정됐다.

하지만 최 회장이 대운하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는 단순한 바람을 이야기했을 뿐 구체적인 부탁을 했다고 보기 어렵고, 시기도 분명하지 않았다고 봤다. 

또한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대보건설이 대운하건설 사업에 참여해 공사를 수주하는 등 사업이 성장했지만 실제로 그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 알 수 있는 증거가 없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