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당·정 "5개 광역도시권 통행시간, 30분대로 만들 것"…시간·비용 30% 절감 추진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발표…철도 연장·트램 도입할 듯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030년까지 주요 광역도시권의 통행 시간과 통행 비용을 대폭 줄이는 교통 인프라 개선 방향을 공개했다.  

민주당과 국토교통부 등 정부는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을 발표했다.

◇333 광역교통비전…통행 시간·비용 모두 획기적 개선 추진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당정협의에서 '333 광역교통 비전'을 내세웠다.

이 원내대표는 "수도권, 부산·울산권, 광주권, 대구권, 대전권 등 5대 광역도시권 교통 인프라가 바뀌어야 한다"며 "다양한 교통수단을 확대하고 합리적인 요금을 만들어 광역거점 간 통행 시간은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 비용은 30% 절감하고 환승 시간도 30% 감소하는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정은 신규 철도와 트램 등 인프라 개선도 약속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현행 광역철도 730㎞, 도시철도 710㎞인 철도 연장을 두 배로 확충하고, 새로운 교통수단인 트램 등을 적극 도입하겠다"며 "광역버스 확대 및 교통시설 간 빠른 연계환승시스템을 구축하고 교통비 부담을 절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광역교통사업이 현장에서 실행되고 구체화할 수 있도록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내년도 광역교통예산을 차질없이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역교통특별대책신설기구 등 대도시권 관리특별법 개정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향후 10년간 추진 방향성에 대해 소개했다. 김 장관은 지난 3월 출범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번 비전을 마련했다고 설명하며, "'광역교통 2030'은 향후 10년간 추진할 방향성과 목표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 원내대표와 조 정책위의장이 밝힌 비전의 주요 내용에 더해 "수혜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수도권 허브 등에 신규 노선을 추가로 검토하겠다"며 "만성적인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주요 간선도로에 대심도 지하도로를 신설하는 방안도 내년까지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광역버스는 수도권뿐 아니라 지역 대도시권에서도 운행지역을 대폭 확대하고 교통 개선사업이 지연돼 불편이 심각한 지역은 특별대책지구로 지정해 광역버스 투입 등 신속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광역교통 비전과 함께 마련한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상은 내년 수립되는 4차 광역교통 실행계획에서 더욱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