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이석채 전 KT회장 '징역 1년'...'김성태 딸 부정채용' 혐의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는 30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등 유력 인사의 가족이나 친인척을 부정 채용한 혐의 (업무방해) 로 구속기소 된 이석채 전 KT 회장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서유열 전 홈고객부문 사장과 김상효 전 인재경영실장(전무)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김기택 전 인사담당 상무는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날 "여러 증거를 고려할 때 피고인이 부정 채용을 지시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피고인들은 특정 지원자를 채용하며 가족이나 추천자 영향력을 통해 영업 실적을 올리거나 혜택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