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文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향년 92세靑 "고인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예정"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2월 25일 성탄미사를 위해 강 여사와 함께 길을 나서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를 가족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하셨다"며 "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인은 노환에 따른 신체기능 저하 등으로 최근 부산 메리놀 병원에 입원했고 이날 오후 7시6분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생을 마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고인께서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