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경찰, 류석춘 '위안부 매춘 발언' 본격수사최근 고발인 조사 마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서울 서대문 경찰서는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고발 당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사건 수사와 관련,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최근 불러 고소·고발 취지와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류 교수는 지난달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등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류 교수가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를 고소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도 같은 이유로 그를 고발했다.

경찰은 이르면 내달 중 류 교수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