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두산, 한국시리즈 '우승'...통산 6번째 왕좌 타이틀키움에 시리즈 전적 4연승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9-9로 맞선 10회 초 2사 3루 상황 두산 오재일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린 뒤 포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두산 베어스가 올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지난 2016년에 이어 3년만이며 통산 6번째 왕좌 타이틀을 따냈다.

두산은 2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4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연장 10회 초에 터진 오재일의 결승 2루타와 김재환의 쐐기타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11-9로 제압했다.

이로써 두산은 시리즈 전적 4승 무패를 거둬 역시 NC 다이노스를 제물로 4경기를 싹쓸이한 2016년에 이어 3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축배를 들었다.

한편 1차전 9회 말 끝내기 안타와 4차전 결승타를 친 오재일이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오재일은 KS 4경기에서 18타수 6안타를 치고 홈런 1개에 6타점을 올려 두산의 우승에 앞장섰다.

그는 기아자동차가 협찬한 스팅어 자동차를 MVP 부상으로 받았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