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검찰, 조양호 전 회장 부인 이명희씨에 벌금 3천만원 구형...'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
한진그룹 고 조양호 전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검찰이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에게 벌금 30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이일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씨의 위계공무집행방해 및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사건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원심 때 구형량과 같은 벌금 30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1심은 이씨 범행이 중하고 이씨가 혐의를 진정으로 뉘우치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며 구형보다 높은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바 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