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날씨&포토
[날씨워치] 금요일, 밤부터 바람 강해지면서 쌀쌀해져...아침 최저 기온 9~17도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경상내륙 일대에 비소식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금요일(25일)은 전국 대부분 오전까지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는 가운데 밤부터 바람이 차차 강해지면서 추워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 경상내륙에는 대체로 흐리며 아침 9시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중부지방은 늦은 오후 15시부터 밤 24시 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강원영동, 경상동해안, 울릉도, 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20~60mm이다.

서부내륙을 제외한 경상내륙과 서해5도는 5mm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25일 전국 아침 기온은 9~17도로 24일에 비해 낮겠다. 낮 기온은 19~25도로 24일보다 높아 일교차에 유의해야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2도, 수원 12도, 인천 14도, 춘천 11도 이며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2도, 수원 22도, 인천 20도, 춘천 21도다.

풍랑특보가 발효중인 남해동부먼바다와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바람이 35~60km/h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밤부터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바람도 강해지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