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윤지오, 강제 송환되나...경찰, 캐나다에 사법공조 요청'명예훼손·사기 혐의' 로 피 고발 상태, 출석 요구 불응
윤지오씨.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경찰이 후원금 사기 의혹 등으로 고발된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 윤지오 씨에 대해 캐나다 당국에 사법 공조를 요청했다.

이에 지난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뒤 경찰 출석 요구를 불응해온 윤씨의 강제송환 작업이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윤씨의 명예훼손 및 사기 피고소 사건과 관련해 지난 6월 캐나다 현지 수사당국에 형사사법 공조 요청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부터 윤씨에게 3차례 출석요구서를 전달했으나 윤씨가 응하지 않자, 체포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에서 반려됐다.

윤씨는 사기와 명예훼손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된 상태다.

지난 4월 김수민 작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윤씨를 고소했고, 김 작가의 법률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 역시 후원금 문제를 지적하며 윤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윤씨는 4월 24일 출국한 뒤 현재 캐나다에 머무르고 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