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유통워치] 홈플러스, 올해 첫 ‘엔비사과’ 출시…아시아 유일 한국에서만 공급 外
(사진제공=홈플러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홈플러스, 올해 첫 ‘엔비사과’ 출시…아시아 유일 한국에서만 공급

홈플러스는 올해 충남 예산에서 재배한 ‘엔비사과’ 첫 상품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엔비(Envy)사과는 껍질을 벗겨내도 갈변 현상이 느리게 진행되는 사과다. 아시아에선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공급된다.

엔비사과는 전 세계 10개국에서만 재배하고 35개국에서만 판매하는 품종으로 뉴질랜드가 종자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소유하고 있다. 각 대륙 별로 엔비사과를 심을 수 있는 할당량을 제한해 품질을 관리하고 있는데 아시아에서는 현재 한국만 낙점을 받아 키우고 있다.

특히 엔비사과는 과육 조직이 치밀해 같은 크기의 일반 사과에 비해 더 무거우며 산소가 침투할 틈이 적어 껍질을 벗겨놔도 갈변하는 속도가 느리다. 이 덕분에 다른 품종과 비교했을 때 더욱 단단하고 아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또한 통상 14브릭스(Brix) 이상의 사과가 고당도 사과로 분류되는데 엔비사과는 평균 15~18브릭스의 높은 당도를 보이며 달면서도 새콤한 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때문에 최근 엔비사과의 인기 역시 급속도로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홈플러스에서 엔비사과 매출은 전년 대비 97% 신장했다. 산지 역시 예산을 시작으로 강원 홍천, 충북 보은 등 엔비사과 재배에 적합한 기후를 가진 지역 중심으로 빠르게 확대되는 중이다.

이에 홈플러스 역시 협력업체 및 생산 농가들과 계약 재배를 통해 올해 취급 물량을 대폭 늘려 지난해 65톤의 10배 이상인 740톤 물량을 확보했다. 오는 23일까지 1봉(5~9입)당 8990원에 판매하며 이후 3월까지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전형욱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이번 물량 확대로 기존 품종 대비 더 아삭하고 새콤달콤한 엔비사과를 고객들이 보다 손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 국민들에게 사과는 1년 내내 소비하는 중요한 과일인 만큼 앞으로도 우수한 품질의 다양한 사과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 그대로 데워먹는 ‘삼호어묵 어묵국’ 3종 출시

CJ제일제당이 그대로 데워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어묵 요리 신제품 ‘삼호어묵 어묵국’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삼호어묵 어묵국’은 '삼호어묵 꽃게 어묵국'과 '삼호어묵 오징어 어묵국', '삼호어묵 가쓰오계란 어묵국' 등 총 3종이다. 이 제품들은 어묵과 육수, 건더기 등을 모두 담아 별도의 재료 준비 없이 전자레인지에 4분만 조리하면 된다.

CJ제일제당은 해당 제품 출시에 앞서 어묵과 가장 잘 어울리는 레시피를 개발하는 데 집중했다. 어묵은 쉽게 접할 수 있는 반찬 소재로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대중적이면서도 차별적인 메뉴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소비자 선호 메뉴를 조사했고 꽃게, 오징어, 가쓰오, 계란 등을 활용한 제품으로 기획·개발했다.

각각의 제품에는 국물과 건더기 등과 최고의 궁합을 이루는 어묵을 담았다. 메뉴의 특징에 맞춰 건더기도 다르게 구성했다. 특히 차별화된 HMR 제조 기술력을 토대로 기존 어묵 제품 대비 냉장 보관기한을 3배인 30일로 늘리면서도 맛 품질과 식감, 신선함은 그대로 살렸다.

‘삼호어묵 꽃게 어묵국’은 꽃게, 새우, 조개 등 각종 해물과 청양고추, 다시마, 양파, 등으로 우려낸 육수에 무를 더해 시원하고 칼칼한 맛이 특징이다. ‘삼호어묵 오징어 어묵국’은 청양고추, 마늘, 다시마, 멸치 등으로 맛을 낸 매콤하고 시원한 육수에 쫄깃한 국내산 오징어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삼호어묵 가쓰오계란 어묵국’은 엄선한 가쓰오와 구운 대파, 멸치, 다시마 등으로 우려낸 담백하고 진한 육수에 삶은 계란을 통째로 넣었다.

신승훈 CJ제일제당 HMR냉장마케팅 담당은 “최근 트렌드에 맞춰 우리 식탁에서 익숙한 반찬 소재인 어묵을 활용한 HMR 제품을 기획해 내놓았다”며 “HMR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인식이 변화하면서 반찬으로 즐겨먹던 메뉴도 HMR로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