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핫뉴스
[단독] 정일문 한투증권 사장, 국감증인 채택 '제외'..."정치권 로비 있었나"여·야 간사단 합의로 미채택..."1700억 부당대출 등 의혹 따져야하는데 큰 문제될 것"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 감사(국감)가 후반부를 향해 가고 있는 가운데 최근 각종 의혹에 둘러싸여 있는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에 대한 증인 채택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이 이른바 ‘조국펀드’ 논란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 회계 의혹을 비롯해 코오롱티슈진 인보사 사건, 1700억원대 TRS 부당대출 등에 연루돼 있음에도 불구, 정 사장에 대한 증인 채택이 잇따라 불발되자 일각에서는 증인에서 빠지기 위한 정치권 로비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흘러나온다. 

상황이 이렇자 이달 21일 열리는 종합감사에는 정 사장을 반드시 출석시켜 각종 의혹들에 대해 추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뉴스워치가 16일 국회에서 받은 ‘2019년 정무위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명단’에 따르면 오는 21일 개최되는 금융위·금감원 종합 감사에 김은수 KTB투자증권 상무 등 5명이 증인으로 나선다. 

하지만 증인으로 출석할 가능성이 누구보다 높게 점쳐졌던 정 사장의 이름은 지난 4일(금융위원회)과 8일(금융감독원)에 이어 이번 종합감사에서도 빠져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모 펀드 의혹과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지난달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경록 씨는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도와 노트북을 빼내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조 전 장관 가족의 자산 관리를 맡아 온 프라이빗뱅커(PB)로, 조 전 장관이 사모 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할 때도 자문을 해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한국투자증권은 발행 어음 사업을 통해 조달한 자금 1700억원을 스타트업 혹은 벤처기업에 단 한 푼도 투자하지 않고 TRS 방식으로 최태원 SK회장에게 빌려줘 물의를 빚고 있다. 

이 외에도 한국투자증권은 분식 회계 논란에 휩싸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인보사 사태로 상장 폐지 위기에 놓인 코오롱티슈진의 주관사라는 이유로 검찰로부터 수차례 압수 수색을 받았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이번 국감을 ‘조국 국감’으로 규정하고,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낱낱이 파헤친다는 계획으로 국감 시작 전부터 정 사장의 출석을 줄곧 요구해 왔다. 이런 점들로 미뤄 봤을 때 정 사장이 이번 세 차례 국감의 증인 명단에 모두 빠진 것은 여러 의문점을 낳고 있다.

해당 의혹과 관련, 국회 정무위 소속 모 의원실은 “증인 채택과 관련해서는 기록 사항이 아니라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 “여야 간사들이 서로 많은 증인을 요구하더라도 효율적 감사를 위해 최대한 축소화하기 때문에 다른 건을 더 중요히 여겨 정 사장을 뺐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대표는 “김경록 씨는 단순히 소속 직원이기 때문에 정 사장을 출석시키기엔 무리가 있다”면서도 “다만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관련해서는 충분히 불러 따져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장이 안되면 관계자라도 증인으로 출석시켜야 하는데 간사들이 다른 이유로 채택을 안했다면 이는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