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여환섭 대구지검장 "윤석열 이름 본적 없다"…청와대 "할 말 없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사건' 특별수사단장을 맡았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11일 "윤중천의 명함과 다이어리 등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여 지검장은 이날 대구지검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실제 정 의원이 "윤 총장이 (윤중천으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 보고서를 본 적 있느냐"고 묻자, 여 지검장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만난 적이 있는 것 같다는 취지의 조사단 관계자 면담 보고서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수사 검사가 윤중천을 외부에서 만나 면담하면서 이야기를 듣는 과정에서 아마 그런 말을 들었다는 취지로 기록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기록을 인계받은 후 윤중천에게 '면담보고서에 있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그렇게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왜 그런 보고서가 작성됐는지 확인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여 지검장은 "정식 수사단이 아니고 윤 총장에 대해 의뢰한 부분이 없어 더 물어볼 필요가 없었다"고 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 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수사 방해로 보인다"고 말하자, 여 지검장은 "내가 말할 게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윤석열 검찰총장 접대의혹 보도'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언급을 삼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검찰청의 입장문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설명 요구에 "(검찰이) 어떤 근거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윤 총장 인사) 검증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 부분이 검증됐는지는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 한 바 없고 제가 알지 못한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한편, 한겨레신문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김학의 수사단)이 추가조사 없이 사건을 매듭지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김도형  7122lov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