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경북도, 세계 최초 ‘퓨처 모빌리티 R&D 시티’ 조성…2024년부터 본격 운영
사진=경북도 제공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경북도가 세계 최초로 ‘퓨처 모빌리티 R&D 시티’ 조성에 나선다. 

경북도는 10일 업무협약식을 갖고 영천시, <주>퓨처모빌리티랩스, 대구대학교와 손잡고 퓨처 모발리티 R&D 시티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북도청 회의실에서 가진 업무협약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최기문 영천시장, 이승훈 <주>퓨처모빌리티랩스 대표, 김상호 대구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퓨처 모빌리티 R&D 시티(FUTURE MOBILITY R&D CITY)’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경험의 연구개발, 테스트베드, 테마파크가 융합된 통합 플랫폼이다. 대구대학교 유휴부지를 활용하며, 총사업비 1,000억원의 민자 유치가 이뤄질 전망이다.

세계 최초의 Future Mobility 테스트 베드로 조성되는 ‘Future Mobility Campus’는 드론, PAV(Personal Air Vehicle) 관제시스템, 정비시설과 고성능 자동차 부품, 전기차, 자율주행차의 R&D에 최적의 인프라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Future Mobility Park’는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들을 VR로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가상 체험존과 이를 경험하고 교육하는 퓨처 모빌리티 아카데미 등을 갖춘 신개념 에듀테인먼트시설로써 1년 365일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와 대학, 민간사업자 참여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대학의 유휴 부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정부가 추진 중인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과 여러모로 닮아 ‘경북형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업은 오는 12월 사업구조 협의를 가진 후 내년 6월 마스터 플랜 완료하고 2021년 12월 실시 설계 및 인허가 획득, 2023년 12월 사업 준공 후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철우 지사는 “UN자료에 따르면 30년 후 세계 인구는 90억명에 육박하고 도시에만 65억 명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돼 인구의 과밀화, 교통, 주택,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대안으로 ‘Future Mobility R&D City’가 부각되고 있는 만큼 퓨처 모빌리티 R&D 시티가 운영을 시작하는 2024년에는 경북도의 전략 첨단산업과의 연계로 더욱 고도화되고 다각화된 지역 비즈니스모델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