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날씨&포토
[날씨워치] 한글날, 서울 아침 8도 더 '쌀쌀'...강원산지 한파 '얼음'도
한글날인 수요일, 쌀쌀한 가을 서울 아침 8도...강원산지엔 한파 '서리'나 '얼음'도 얼어 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한글날인 수요일(9일)은 전국이 맑겠으나 아침 기온이 어제보다 5도 이상 낮아져 내륙 지역 대부분이 10도 이하로 춥겠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1~12도, 낮 최고 기온은 19~23도로 예보됐다. 서울의 아침 최저 기온은 8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 강원 산지, 경북 내륙은 어제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져 한파주의보가 발표돼(8일 23시 발효)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한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 곳곳에 서리가 내리고 경기동부와 강원 내륙,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등에 얼음이 얼 것으로 예상돼 농작물에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0m, 서해 앞바다 0.5∼1.5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물결은 남해 0.5∼2.0m, 동해 1.0∼2.5m, 서해 0.5∼2.0m로 예보됐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