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유통업계, 한글날 맞아 이벤트 펼쳐...고객잡기 나서GS25의 '우리말 알리기 운동'·위메프의 '한국 사랑의 날 특가' 행사 전개
GS25의 우리말 알리기 운동 엽서 62종 시안 (사진제공=GS리테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유통업계가 올해로 573돌을 맞는 한글날을 맞아 이벤트를 펼치며 고객잡기에 나섰다.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비롯해 경품 증정, 특가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는 10월9일 한글날을 기념해 국립국어원, 국립한글박물관과 손잡고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우수함을 알리는 62종의 엽서를 제작해 판매하는 모든 도시락에 동봉하기로 했다.

GS25가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위해 제작한 엽서엔 우리말 25종과 오남용 되고 있는 외래어를 우리말로 순화한 25종을 사용했다. 더불어 한글 보급 및 활성화에 힘쓴 큰 스승 12인의 이름과 업적도 담겼다.

우리말 알리기 운동에 사용된 우리말과 외래어는 국립국어원이, 한글 큰 스승 12인은 국립한글박물관이 선정했다.

이번에 사용된 우리말 25종은 야무지고 탐스럽단 의미의 ‘도담하다’와 깨끗하고 반지르르 윤이나는 모양이란 뜻의 ‘함치르르’ 등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름다운 뜻을 가진 우리말이 선정됐다.

GS25는 우리말 25종이 들어간 엽서에 각각의 단어, 뜻 풀이와 함께 우리말의 의미를 감각적으로 표현한 삽화(일러스트)도 담았다. 삽화는 개성있는 그림으로 소셜네트워크(SNS)에서 인기를 끌고있는 그림 작가 오리여인이 맡았다.

외래어 25종은 우리말 표현이 있음에도 외래어로 주로 사용되는 단어가 선정됐다. GS25는 ▲더치페이(비용을 각자 서로 부담하는 것)는 ‘각자내기’, ▲드라이브 스루(차에 탄 채로 이용하는 것)는 ‘승차 구매’ ▲사이드 메뉴(주 메뉴와 함께 먹는 부 메뉴)는 ‘곁들이’ 등 선정된 외래어를 우리말로 바꿔 엽서를 제작했다.

한글 큰 스승 12인은 ▲세종대왕을 도와 훈민정음 창제에 큰 역할을 한 ‘집현전 학사’ ▲한글 점자인 ‘훈맹정음’을 창안해 시각장애인들의 세종대왕으로 불리는 ‘박두성 선생’ ▲우리나라 글자를 ‘한글’로 이름 짓고 첫 우리말 사전 원고인 ‘말모이’ 집필을 주도한 ‘주시경 선생’ 등 시기, 분야별로 한글에 힘쓴 인물이 선정됐다.

GS25가 도시락에 우리말 엽서를 동봉하는 우리말 알리기 운동은 이달 15일까지 진행 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GS25는 이달에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나만의 냉장고를 통해 우리말을 담아 제작된 ▲다붓다붓 친환경 가방(에코백, 9500개) ▲안다미로 일기장(9500개) ▲해거름 낮잠 배게(4600개) ▲수나롭다 여행용 소품 가방(4600개) ▲우긋하다 통컵(텀블러, 4600개) ▲2020년 한글 달력(4600개)등 6종의 경품 행사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우수성, 그리고 한글 위해 힘쓴 분들을 기리고자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기획하게 됐다”라며 “외래어 및 줄임말 사용이 늘어나는 요즘, 이번 GS25의 우리말 알리기 운동이 우리말을 널리 알리고 사용을 장려하는 계기를 만드는데 보탬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위메프)

아울러 같은날 위메프는 ‘한글사랑 나라사랑’을 주제로 1010특가를 열고 ‘한국 사랑의 날 특가’, ‘맞춤법 맞추기’ 행사 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 사랑의 날 특가’ 행사에서는 한복, 전통 음식, 국내 여행 상품, 한글 관련 도서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상품과 소상공인 제품을 모아 할인 판매한다.

한글날 당일인 9일에는 맞춤법 맞추기 행사를 연다. 정답자에게는 10일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할인권을 지급한다.

이 밖에도 ‘1010 타임딜’을 진행해 10원부터 초특가 상품을 판매한다. 상품은 9일 자정부터 2시간마다 시간 별로 2개씩 공개한다.

대표 상품은 ▲아디다스 퍼포먼스 양말 10원 ▲일양약품 모기 기피제(50ml) 10원 ▲베베 물티슈본품(3팩)+캡형(3팩) 1010원 ▲에버비키니 곤약 젤리(1박스) 1010원 ▲조성아 스틱 파운데이션 4010원 ▲바디럽 비밀샤워필터 5010원 등이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