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뷰티워치] 아모레퍼시픽, ‘2019 칸 세계면세박람회’ 참가 外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그룹)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아모레퍼시픽, ‘2019 칸 세계면세박람회’ 참가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린 ‘2019 세계면세박람회(2019 TFWA World Pacific Exhibition & Conference)’에 참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참가는 2012년부터 8년 연속 이어진 것으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박람회에서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 등 8개 브랜드와 대표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 박람회 기간 동안 아모레퍼시픽그룹 부스에서는 글로벌 10대 유통사를 비롯한 여러 업체와의 미팅이 활발히 이뤄졌다.

부스 내부에는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 등 글로벌 브랜드의 베스트셀러 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외부에는 대형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브랜드 스토리와 대표 제품을 소개하는 영상이 이목을 끌었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는 자연주의 브랜드 프리메라가 첫 선을 보이며 본격적인 글로벌 면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아모레퍼시픽 글로벌 면세사업부 박두배 상무는 “밀레니얼, 개별자유여행객(FIT), 디지털 등으로 글로벌 면세 시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고객 중심의 혁신을 통해 아모레퍼시픽 면세만이 제공할 수 있는 특별한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면세박람회는 세계면세협회(Tax Free World Association)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면세 박람회이다. 프랑스 칸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506개 업체가 전시 부스를 운영하고 1500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들과 141개의 향수 및 화장품 업체가 참가했다.

어퓨, ‘산뽕나무 잡티 앰플’ 1만개 판매 기념 대용량 기획 세트 출시

에이블씨엔씨의 화장품 브랜드 어퓨가 '산뽕나무 잡티 앰플' 대용량 기획 세트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대용량 기획 세트는 '산뽕나무 잡티 앰플' 50ml 1병과 '산뽕나무 잡티 크림' 22ml 증정품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2만 7000원으로 기존 '산뽕나무 잡티 앰플(30ml, 1만 8000원)'에 비해 용량 대비 10% 저렴해졌다.

어퓨 ‘산뽕나무 잡티 앰플’은 피부를 맑게 가꾸어주는 잡티 관리 앰플이다. 제주 산간 지역에서 자라 생명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산뽕나무 콤플렉스’를 72% 함유했다. 120시간 동안 저온에서 유효성분을 추출하는 콜드브루 공법으로 유익 성분을 온전히 담아냈다.

이번 대용량 기획 세트는 '산뽕나무 잡티 앰플' 1만 개 판매를 기념해 마련됐다. 지난 8월 말 첫 선을 보인 후 한 달여 만의 성과다.

'산뽕나무 잡티 앰플'의 인기는 화장품 성분 분석으로 유명한 '디렉터 파이'로부터 '착한 화장품'으로 인정받는 등 인플루언서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으며 치솟았다. 당초 예상보다 좋은 반응에 어퓨 공식 홈페이지 등에서는 품절 사태를 빚기도 했다.

어퓨는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이달 1일 '산뽕나무 집중 앰플 마스크'도 선보였다. 목화씨의 솜털에서 추출한 '큐리즈 시트'가 산뽕나무의 유효 성분을 피부 속까지 전달한다.

에이블씨엔씨 조정민 어퓨사업본부장은 “성분이 좋으면서 가성비도 훌륭한 제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이번 산뽕나무 잡티 앰플로 결실을 맺었다”며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이번 대용량 기획세트를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