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금융워치] 현대캐피탈,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 초저금리 프로모션 外
(사진=현대캐피탈)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 현대캐피탈,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에 초저금리 프로모션 시행

현대캐피탈은 가을 나들이 철을 맞아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에 대한 특별 프로모션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먼저 현대차 인기 차종인 아반떼, 쏘나타, 그랜저에 대해 차량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현대 세일즈 페스타’에 맞춰 저금리 혜택을 동시에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시행한다. 아반떼와 그랜저는 1.25%의 저금리에 최대 7%~10%의 차량가 할인 혜택이 제공되며 쏘나타는 2.5% 저금리에 3~7%의 차량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젊은 고객층의 선호도가 높은 현대차 코나와 베뉴를 대상으로 최대 120개월 할부가 가능한 ‘10x10할부’ 프로모션을 시행하며 월 납입금 부담을 크게 낮춰 월 10만원대로 해당 차종을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현대기아차의 인기차종에 대한 초저금리 할부 이벤트도 진행한다. 10월 한 달간 현대차 아반떼/그랜저, 쏘나타를 대상으로 선수금을 현대카드로 결제하면 각각 0.65%, 1.9% 초저금리로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기아차 모닝/K3/K5/스포티지/쏘렌토는 0.9%, K9/스팅어는 최대 0.91% 초저금리로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으며 현대카드로 선수금 결제 시 각각 무이자, 0.01%로 금리가 인하된다.

기아차 주요 차종에 대한 ‘신차교환 프로그램’도 지난달에 이어 진행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K5/스포티지/쏘렌토를 1년간 이자만 내며 이용하다가 1년 후 해당 차종의 신모델로 재구매할 경우 기존 차량 가격을 최대 77%까지 보장해 준다. 여기에 새로 구입한 차량의 취득세도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해 줘 차량 교체 주기가 짧은 고객에게 안성맞춤이다.

가까운 현대·기아자동차 전시장이나 현대캐피탈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 캠코, 2190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2일간 온비드를 통해 전국의 아파트와 주택 등 주거용 건물 251건을 포함한 2190억원 규모, 1477건의 물건을 공매한다.

공매물건은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물건이다.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601건이나 포함돼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공매 입찰 시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

신규 공매대상 물건은 8일 온비드를 통해 공고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 ‘부동산 또는 동산 > 공고 > 캠코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캠코는 국민들의 자유로운 공매정보 활용 및 공공자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압류재산을 비롯한 공공자산 입찰정보를 온비드 홈페이지와 스마트온비드 앱을 통해 개방·공유하고 있다.

◇ 삼성카드, 태풍 미탁 피해 고객 금융 지원

삼성카드는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카드 대출 금리 할인 등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신용카드 이용금액 청구를 최대 6개월간 유예받을 수 있다. 청구 유예 대상은 일시불, 할부,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자유결제, 리볼빙 이용 금액 중 올해 10~11월 결제 예정인 대금에 대해 적용된다.

또한 카드대출 상품 이용 시 금리 할인도 지원한다. 태풍 피해 고객이 오는 10월 말까지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을 이용할 경우 대출 금리가 최대 30% 할인된다.

특별 금융 지원과 관련한 문의사항은 삼성카드 대표전화으로 전화하면 자세한 내용을 안내받을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태풍 피해를 입은 분들께 작은 도움이라도 드리고자 이번 특별 금융 지원을 진행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