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철도공단, 철도보호지구 점검용 '드론' 도입4차 산업혁명 시대의 최신기술로 점검 효율성 증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보호지구·급경사지 점검 등을 위한 드론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4일부터 본격 운용한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보호지구·급경사지 점검 등을 위한 드론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4일부터 본격 운용한다고 이날 밝혔다.

충북선 조치원∼청주 구간(약 10km)에 4개월(’18.7.∼’18.10.)간 드론을 임시 운용한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1년간 충청본부 전 노선(총 923km)에 우선 운용한 후 미비점을 보완해 전 지역본부에 도입할 계획이다.

공단은 드론 성능을 고려해 보편적으로 활용되는 회전익 드론보다 회당 비행시간과 비행가능거리가 긴 고정익 드론을 적용했으며 2000만 화소 이상의 광학 카메라와 고선명도의 동영상 카메라를 탑재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약 4000km에 달하는 공단 소관 철도 노선의 철도보호지구 내 미신고 행위(불법 시설물 건축, 형질 변경, 경작 등)뿐 아니라 및 인력 접근이 어려운 급경사지까지 철저히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공단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성장동력인 드론 기술을 철도 분야에 적극 도입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도건설 및 시설에 혁신적인 기술을 활용하여 철도 안전을 한층 더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