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투자종목] 한투證 "삼성전기, 4분기 5G 수요 증가로 주가 반등 기대"
(사진=삼성전기)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4일 삼성전기(009150)에 대해 “내년 5G 수요 증가에 따라 주가 반등이 기대된다”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했다.

조철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올해 3분기 추정 매출액은 전년 대비 12.0% 감소한 2조1811억원, 영업이익은 58.7% 줄어든 1679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이후 처음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이라며 “카메라 모듈은 노트10 효과, 기판은 리지드-플렉시블 인쇄회로기판(RF-PCB)의 계절적 성수기, 패키징 부문 호황 등의 효과로 양호한 실적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특히 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업황이 과잉공급과 수요부진이 함께 겹쳤던 작년 4분기를 바닥으로 반등할 것”이라며 “주요 수요처인 스마트폰용, 산업용 등에서 5G 도입에 따른 수요 증가로 올해 4분기부터 업황 회복이 기대된다”라고 전망했다.

조 연구원은 MLCC 산업에서 아직까지는 업체들의 가동률이 높지 않아 평균 판매단가(ASP)의 상승까지 기대하긴 어렵지만, 수요 증가와 ASP 하락 멈춤만으로도 업황 회복 및 주가 상승을 기대하기엔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판 사업부도 반도체 패키징(PLP) 손실 제거와 함께 패키징 부문의 실적이 좋아 적자폭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올해보다 나빠지는 사업부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