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조국 장관 부인, 검찰 비공개 소환 출석 '조사중'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3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해돼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당초 정 교수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으로 출입하게 해 사실상 '공개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검찰은 그러나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꾸었다.

검찰은 사모펀드를 둘러싼 의혹을 비롯해 딸(28)의 동양대 상장 위조 및 행사 혐의 등을 집중 추궁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에게 제기된 의혹이 방대한 만큼 두 차례 이상 소환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진술 내용을 분석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