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이춘재 "화성연쇄살인 포함, 살인 14건 내가 했다"...30여건의 성범죄도 자백"이런날 올 줄 알았다"며 경찰에 실토
화성연쇄살인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의 고교때 사진. (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김은정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 씨가 화성사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2일 경찰에 자백했다.

이 씨는 살인 외에도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고 현재까지 9차례 이뤄진 이 씨에 대한 대면조사에서 이같이 자백했다고 밝혔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발생한 10차례의 사건을 의미한다.

그는 애초 화성사건과의 연관성을 부인했지만 이 사건 증거물에서 자신의 DNA가 나온 사실을 듣고선 마침내 입을 열었다.

이 가운데 모방범죄로 드러나 범인이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하면 총 9차례로 이 씨는 이들 사건은 물론 이외에도 추가로 5건의 살인사건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이씨는 경찰이 DNA 증거를 들이대며 압박하자 "이런날이 올줄 알았다"고 실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