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뉴스분석
롯데주류 "日불매운동 관련 악성루머에 법적 강경 대응할 것"악성 게시물 및 영업방해 행위 20여 건에 대해 고소 진행
(사진제공=롯데주류)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롯데주류는 지난 7월부터 격화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련해 자사가 일본과 관련있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이들에게 법적으로 엄정 대응하겠다고 2일 밝혔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인터넷상에서는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등의 주장이 유포되고 있다.

해당 주장을 기반해 롯데주류 일부 제품을 불매 운동 대상으로 꼽은 글들이 게시되고 있다.

이에 롯데주류는 수 차례에 걸쳐 회사와 제품의 연혁 및 회사의 지분 구조 등을 확인하는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등 롯데주류가 한국 기업이 아니라는 루머에 대응해왔다.

하지만 이같은 활동에도 불구하고 일부 온라인 블로그, 카페 등에서는 회사와 제품에 대한 비방이 지속되는 상황이다.

롯데주류는 법무법인 율촌과 협업해 허위 사실에 기반한 비방 기사 및 게시물들에 대해 1차 모니터링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가운데 허위 사실을 적시하고 있거나 심각한 수준의 모욕적인 표현을 반복해 민·형사상 법적 조치가 가능한 악성 게시물 및 영업방해 행위 20여 건에 대해 내용증명 및 고소, 고발장을 발송 및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롯데주류는 국내 7개 공장에서 우리 국민2500명이 일터로 삼고 있는 엄연한 대한민국 기업”이라면서 “이와 같은 진실을 더욱 널리 알려 일부 악성 허위 사실 유포자들에 대한 강력한 대응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롯데주류)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