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바이엘코리아, '세계 심장의 날' 맞아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 위한 지원금 전달지난 8월부터 3주간 총 514명 심혈관 전문의 참여 통해 지원금 마련
바이엘코리아는 심장의 날을 맞아 한국선천성심장병환우회에 심장병 어린이를 위한 지원금을 전달하고, 심혈관질환 극복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과 노력을 약속했다. (사진=바이엘코리아)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바이엘코리아는 '세계 심장의 날(9월29일)'을 맞아 한국선천성심장병환우회에 심장병 어린이를 돕기 위한 지원금 514만원을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금은 지난 8월부터 약 3주간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바이엘코리아의 심장병 어린이를 돕기 위한 기부 캠페인을 통해 마련됐으며, 총 514명의 전국 심혈관 전문의들이 참여했다.

세계심장연맹은 심장질환의 위험성을 알리고 예방을 위한 전세계인의 동참을 촉구하고자, 매년 9월 29일을 '세계 심장의 날'로 지정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30년까지 심장질환으로 인해 발생한 경제적 부담은 전 세계적으로 약 15.6조달러(한화 1경90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암(8.3조달러, 약 1경원)의 약 2배에 해당하는 것이다. 국내에서도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5년의 심뇌혈관질환의 사회경제적비용은 2006년부터 연평균 6.5% 증가해 19조6천억원에 이르렀고, 같은 기간 암으로 인한 비용(16조7천억원) 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캠페인은 바이엘코리아 심혈관질환 사업부가 그동안 국내 의료진과 환자들이 보여준 신뢰에 보답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과 헌신을 약속하기 위해 계획됐다. 올해는 '세계 심장의 날'을 맞아 선천성 심장병 환자들을 돕기 위한 기금을 조성하기 위해 캠페인 참여자 1인당 1만원이 모금되는 매칭 펀드 형식의 캠페인을 펼쳤다.

바이엘코리아 심혈관질환사업부 이진아 총괄은 "과거 선천성 심장병은 매우 희귀하고 진단이 쉽지 않아 치료가 힘들었지만, 현재는 치료가 획기적으로 발달해 복잡한 심장기형을 가진 경우에도 정상생활이 가능할 만큼 치료 성적이 크게 향상됐다"며, "심장질환 극복은 바이엘의 설립과 함께 이어져온 핵심 가치로, 이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책임과 사명을 이어갈 것이다"고 전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