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하이트진로 '테라', 올 여름 성수기 2억병 판매 돌파..."하반기도 기대"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테라가 1년 중 가장 큰 수확의 계절이자 맥주 성수기인 올 여름의 성적표를 내놓으며 하반기 판매에 더욱더 기대를 불어넣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테라를 여름 성수기 시즌인 7,8월에만 300만 상자(한 상자당 10L 기준) 이상 판매하며 2억병 판매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출시 초부터 빠른 시장 확산 속도로 3개월만에 대세 맥주로 자리잡은 테라가 올 여름 맥주 시장을 제대로 흔들었다.

테라는 지난 8월 27일(출시 160일) 기준 누적판매 667만 상자, 2억 204만 병(330ml 기준) 판매를 기록했다. 이는 1초당 14.6병 판매된 꼴로 병을 누이면 지구를 1바퀴(4만2411.5km) 돌릴 수 있는 길이(4만6500km)의 양이다.  출시 101일만에 1억 병을 판매한 후 두 달도 되지 않는 59일만에 1억 병을 판매하며 판매속도가 약 2배 빨라졌다.

앞서 테라는 출시 39일만에 100만 상자 판매를 돌파하며 맥주 브랜드 중 출시 초기 가장 빠른 판매 속도를 기록했다.

테라의 돌풍으로 이번 여름 성수기 시즌 유흥 시장의 판도가 변하고 있다. 테라를 포함 하이트진로 유흥시장 맥주 판매율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유흥시장의 중요 지표로 삼는 맥주 중병(500ml)의 7~8월 판매량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96%나 상승한 것이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진로와의 시너지 효과, 7월 중순 출시한 테라 생맥주 확대 등으로 하반기에도 판매 가속도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라의 시장 안착은 실적에서의 청신호로 바로 이어졌다.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한 하이트진로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수출을 제외한 하이트진로의 2분기 맥주 매출액(별도기준)은 1862억원으로 전년 동기(1762억원)대비 100억원 늘어나며 5.7% 증가했다. 맥주 부문의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테라 판매 상승과 함께 공장 가동률도 상승했다. 테라를 생산하는 강원공장과 전주공장의 2분기 가동률은 각각 63.7%와 42.8%로 1분기 42.3%와 26.1% 대비 급등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신제품 테라가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으며 2분기부터 맥주 부문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며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하반기 실적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