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한전,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준공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준공식'에서 한국전력 김종갑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전 제공)

[뉴스워치=전성오 기자] 한국전력은 25일 충북 청주시 오창읍에 위치한 신중부변전소 현장에서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준공식'을 개최했다.

한전은 이번 신중부변전소 준공으로 765kV 전력계통의 대동맥을 구축함으로써 중부권 전력계통의 안정화와 더불어 당진·태안 및 보령화력 등 서해안 발전전력의 수송거리를 단축, 계통손실비용 절감(연간 약 400억원)을 기대하고 있다.

충북지역 산업시설 발전에 따른 전력수요에 대응하고 발전소와의 거리로 인해 발생하는 저전압 문제를 해소할 목적으로 추진된 본 사업은 공사비 총 2528억원, 총인원 10만여 명이 투입됐다.

또한 신중부변전소 및 철탑 17기를 건설, 765kV 신서산~신안성 및 345kV 신진천~남청주 송전선로를 연계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김종갑 사장은 기념사에서 “표준 공기를 22개월이나 줄일 수 있었던 것은 지역주민께서 보내주신 깊은 신뢰가 있어서 가능했다”며 "한국전력의 진심과 변전소 건설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모든 관계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전성오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