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식품업계에 불어든 '대용량 커피' 열풍...'가용비·대확행' 소비 트렌드 맞춰롯데칠성음료·동서식품·코카콜라, 소비자 니즈 반영한 '대용량' 제품 출시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롯데칠성음료)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 대확행(크고 확실한 행복)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소비자들사이에서 확대되면서 국내 식품업계에서는 대용량 커피 열풍이 불고 있다.

최근 1인당 커피 소비량 증가에 맞춰 대용량 제품 출시가 이어지면서 페트(PET)병 커피 인기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페트(PET)병 커피가 국내 RTD(Ready To Drink) 커피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24일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2018년 국내 RTD 커피시장은 1조 3193억원 규모로 전년대비 334억원, 2.6% 증가했다. 용기별로 보면 한자릿수 증감추이를 보이는 캔, 컵, 병, 파우치 커피와 달리 페트병 커피는 전년대비 418억원, 56% 오르며 RTD 커피시장 성장을 실질적으로 주도했다.

페트병 커피는 올해 상반기에도 성장세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대비 61% 증가한 678억원 규모로 커졌고 판매 비중 역시 지난 2016년 4.3%에서 10.9%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이에 따라 식품업계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대용량 제품을 잇따라 선보였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4월 커피 애호가뿐만 아니라 책상에 오래 앉아있는 직장인, 학생들의 커피 음용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점에 착안해 500mL 용량의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 블랙’을 선보였다.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 블랙'은 출시 되자마자 가용비(가격대비용량)가 뛰어난 제품으로 주목받았고 이후 ‘라떼’ 제품도 선보이며 출시 9개월만에 누적 판매량 1600만개를 돌파했다. 올해 6월에는 기분좋은 단맛을 더한 ‘스윗트 블랙’을 추가로 선보였으며 올해 1~8월까지 콘트라베이스는 누적 판매량 2700만개로 지난해 실적을 훌쩍 뛰어넘으며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맥스웰하우스 콜롬비아나 마스터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동서식품)

이어 동서식품은 올해 6월 RTD 커피음료 ‘맥스웰하우스 콜롬비아나 마스터’ 500ml 2종을 출시했다.

맥스웰하우스 콜롬비아나 마스터는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 대확행(크고 확실한 행복) 트렌드에 맞춰 출시한 500ml 대용량 제품이다.

동서식품은 이 제품에 고품질의 콜롬비아산 아라비카 원두를 100% 사용했고 자사의 기술력으로 미디엄 로스팅해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제품은 아메리카노의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 ‘블랙’과 고소한 우유의 풍미가 어우러진 ‘라떼’ 2종으로 선보였다.

조지아 크래프트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코카콜라)

앞서 코카콜라도 지난 4월 대용량 듀얼브루 커피 ‘조지아 크래프트’를 출시한 바 있다.

조지아 크래프트는 470ml의 대용량으로 커피를 자주 찾는 직장인을 타깃으로 했다. 이 제품은 뜨겁게 내린 핫브루에 콜드브루를 결합한 듀얼브루 커피로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 2종으로 출시됐다.

업계 관계자는 “가용비, 대용량을 강점으로 앞세운 페트병 커피는 1인당 커피 소비량 증가 속도에 맞춰 향후 몇 년간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