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조현준 효성 회장, 인구 13억 인도 시장 공략 나서스판덱스 공장 가동 시작…인도시장 점유율 70%까지 확대할 계획
효성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 (사진=효성)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효성은 인도 스판덱스 공장이 지난 20일 본격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공장은 조현준 회장이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낙점한 인도의 첫 스판덱스 생산 시설이다. 인도 마하라슈트라주(州) 아우랑가바드시(市) 인근 아우릭 공단에 위치해 있으며 연간 1만8000톤의 스판덱스를 생산할 수 있다. 부지 면적은 약 40만m2(약 12만평)에 이른다.

인도의 인구수는 약 13억7000만명으로 중국에 이은 세계 2위로 집계되며 GDP는 약 2조7200억달러로 세계 7위의 경제 대국이다. 효성은 신설 공장을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주춧돌로 삼아 현재 약 60%의 시장 점유율을 70%까지 끌어올리고 향후 수요와 성장 전망에 맞춰 시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조 회장은 “13억 인구의 거대 소비시장인 인도를 적극 공략해 동반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5월 연임에 성공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오는 2022년까지 제조업의 GDP 기여율을 현재 16%에서 2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가지고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등 제조업 육성정책을 펼치고 있다.

2007년 인도에 진출한 효성은 2016년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했으며 이번에 스판덱스 공장을 가동하는 등 사업을 확대하며 인도에서 연 3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다음 증설지로는 미주 지역을 검토 중이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