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시각장애인 마라톤 대회서 자원봉사 外
(사진제공=bhc치킨)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시각장애인 마라톤 대회서 자원봉사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이 시각장애인 마라톤 대회에 가이드 러너로 참여해 시각장애인의 용기와 도전에 함께했다.

23일 bhc치킨에 따르면 대학생 자원봉사단체인 ’해바라기 봉사단‘ 3기 2조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이벤트 광장에서 열린 '제5회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어울림 마라톤 대회'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시각장애인과 1대 1로 함께 해 이들이 안전하게 걷고 뛰는 것을 도왔다.

어울림 마라톤 대회는 평소 운동 기회가 제한된 시각장애인이 비장애인과 함께 달리면서 상호 이해 증진을 목적으로 마련된 대회로 이날 대회는 하프와 10km 달리기 코스, 5km 걷기 코스로 진행됐다.

이날 봉사단원들은 이른 아침 행사장에 도착해 참가자들의 현장 접수와 배번 지급 등 출발을 위한 사전 준비 활동을 펼쳤으며 시각장애인의 준비 운동도 도왔다. 이어 5km 걷기 코스에 참가한 시각장애인과 서로 팔을 묶은 후 이들이 완주할 수 있도록 가이드 러너 역할을 수행했다.

bhc치킨 김동한 홍보팀장은 “이번 활동으로 봉사단원들은 어울림이라는 가치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며 “우리 사회를 이끌어갈 젊은 세대들이 나눔과 봉사의 가치를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봉사단의 다양한 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바라기 봉사단’은 bhc치킨의 사회공헌활동인 BSR의 일환으로 대학생들로 구성된 청년 봉사 단체로 현재 3기가 활동하고 있다. ‘해바라기 봉사단 3기’는 지난 2월 어린이집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그동안 사회복지관, 아동센터, 요양원 등 도움이 손길이 필요한 다양한 곳에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롯데칠성음료,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환경 캠페인 참여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20일 전라남도 진도군 가계해수욕장 일대에서 진행된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환경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23일 밝혔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는 ‘유엔환경계획(UNEP; 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 후원 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해양환경 보전활동으로 한국은 지난2001년부터 동참해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해양 쓰레기 문제에 대응해 해양환경개선에 앞장서는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날 캠페인에는 롯데칠성음료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을비롯해 비영리 시민단체(NGO) 녹색미래 자원봉사자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캠페인 참가자들은 가계해수욕장 연안정화 활동과 수거된 해양쓰레기를 기록하는 모니터링 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롯데칠성음료는 환경부 가이드라인에 따른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교육과함께 음료수 페트병을 활용해 화분을 만드는 체험형 부스를 운영했다. 이날 부스를 방문한 참가자들에게는 캠페인 참여를 기념할 수 있도록 플라스틱 재활용 원사를 활용한 에코백을 증정하기도 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캠페인 참여에 앞서 이번 행사의 주관기관인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환경공단과 지난 8월 29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행사 참여를 계기로 바다쓰레기와 해양환경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해양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맑고 깨끗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환경 친화적 포장재 개선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롯데칠성음로 별 내리는 숲’ 조성 캠페인, ‘1사1하천 정화활동’, ‘1사 1공원 가꾸기’ 등 다양한 환경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