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제17호 태풍 '타파'관련 정전 복구 마무리전국 2만8천여 정전 고객 대부분 복구 완료

[뉴스워치=전성오 기자] 한국전력은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해 발생한 2만8000여 정전 가구에 대해 “밤샘 작업을 통해 복구를 대부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전 관계자에 따르면 정전경험고객 2만7787호 중 99.5% 복구완료됐으며 남은 132호는 금일중 복구예정이다

한전은 태풍 ‘타파’에 대비하기 위해, 태풍 내습 전 전력설비 안전점검 및 설비보강을 시행하는 등 전사적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여 정전 및 설비피해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신속한 전기공급을 위해 3034명의 복구인력 등 가용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하여 역대 최단시간 수준인 태풍 내습 후 D+1일 이내에 대부분 정전가구에 대한 전기공급을 완료했다.

이번 태풍은 지난 2016년 차바(228천호 정전)와 이동경로는 유사했지만, 그동안의 설비보강과 배전선로 자동화시스템 정전발생을 자동으로 인식하여 정전을 복구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활용해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과거 유사태풍의 12% 수준으로 정전호수를 최소화(28천호)할 수 있었다.

한전 관계자는 “태풍은 지나갔더라도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가옥 주변 등에서 끊어진 전선을 발견한 경우 감전의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임의로 만지지 말고 안전한 조치를 위해 한전에 반드시 신고하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성오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