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한전, 전기차 충전사업자에게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제공...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이준호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 (주)PNE시스템즈 정도양 대표. (사진=한전 제공)

[뉴스워치=전성오 기자] 한국전력은 20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소재 전기회관에서 PNE시스템즈와 '전기차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으로 한전은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고 PNE시스템즈는 한전이 제공하는 IT자원과 운영시스템을 활용,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소규모 사업자는 충전사업을 희망하더라도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많은 비용이 소요돼 충전시장에 진출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한전이 보유한 충전인프라 운영플랫폼을 충전사업자에게 제공함으로써  충전사업자는 장비도입이나 시스템 개발 없이 자사 고객에게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한전은 PNE시스템즈와 시범사업(‘19년10월~11월)을 시행한 후 연내에 정식서비스를 런칭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향후 다양한 전기차 운영플랫폼 서비스를 개발, 전기차 충전시장 확장과 고객편의를 높이는데 선도적 역할을 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전성오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