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오비맥주, 푸른아시아와 함께 ‘2019 서울 차 없는 날’ 행사 부스 운영 外
'2019 서울 차 없는 날'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오비맥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오비맥주, 푸른아시아와 함께 ‘2019 서울 차 없는 날’ 행사 부스 운영

오비맥주가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서울시가 주최하는 ‘2019서울 차 없는 날’을 맞아 오는 22일 세종대로 덕수궁 부근에 황사·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차 없는 날’은 서울시가 ‘세계 차 없는 날(매년 9월 22일)’을 맞아 기후변화 대응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승용차 대신 자전거, 지하철 등 친환경 교통수단을 이용하자는 취지로 마련한 시민참여 행사다.

이 행사는 4월부터 10월까지 매주 일요일 서울 세종대로 일대를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해 다양한 친환경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오비맥주와 푸른아시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체험 부스를 열고 사진전을 통해 황사·미세먼지 발원지인 몽골에 나무를 심는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을 소개한다. 또한 시민들이 사막화 방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일상생활 속 친환경 생활습관을 카드에 적고 몽골의 사막화 지도에 카드를 붙이는 활동도 벌인다.

‘카스 희망의 숲’은 오비맥주가 지난 2010년부터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 등 동북아시아 사막화 방지와 건강한 생태계 복원을 위해 몽골 에르덴솜 지역에 나무를 심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2014년에는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으로부터 생명의 토지상(賞)’을 수상해 바람직한 환경모델로 인정받았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도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 이용을 확대하고 생활 속에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친환경 습관을 적극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환경문제 해결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CJ BYO유산균, ‘굿바이 아토피’ 힐링 위크엔드 후원

CJ제일제당의 유산균 전문브랜드 ‘BYO(바이오)’가 대한아토피협회와 함께 아토피 환아 가정이 참여하는 가족 캠프인 ‘굿바이 아토피’ 힐링 위크엔드를 후원한다.

CJ제일제당은 대한아토피협회가 주최하고 CJ BYO유산균이 후원하는 ‘굿바이 아토피’ 힐링 위크엔드가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2일 동안 강원도 홍천군 대명비발디파크에서 진행된다고 20일 밝혔다.

아토피 환아가 있는 45개의 가정이 참여해 자연 체험과 레크리에이션, 다양한 공연을 즐기는 한편 아토피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다.

BYO유산균은 이번 캠프에 참여하며 단순 제품 후원에 그치지 않고 아토피와 '장 끝까지 살아가는 생존 유산균'이라는 CJ BYO유산균의 장점을 알리는 활동도 진행한다. ‘BYO식물성피부유산균’의 개발자인 김봉준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유용미생물센터장이 직접 강연에 나서고 아토피와 CJ BYO유산균에 대한 퀴즈 프로그램 등을 통해 환아 가정에게 보다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CJ BYO유산균의 ‘맏형’ 제품인 BYO식물성피부유산균은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정한 피부 기능성 개별인정형 유산균이다. 유아 및 어린이를 대상으로 인제적용시험을 진행한 결과에서도 피부 가려움지수와 민감도지수 등이 개선된 결과가 나와 피부가 가렵거나 민감한 아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이다.

이 같은 제품 특성에 맞춰 BYO유산균은 올해로 5년째 대한아토피협회를 공식 후원하고 있다. 그동안 아토피 환아 가정이 참여하는 가족캠프뿐 아니라 아토피에 좋은 메뉴를 알리는 쿠킹클래스와 환아 가정을 대상으로 지자체가 진행한 홈 케어 사업 등에 참여해왔다. 향후 대한아토피협회와 함께 다양한 아토피 환아 지원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BYO유산균은 출시 동기부터 아토피로 고통받는 환아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기획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아토피 환아를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BYO식물성피부유산균의 기능성을 제대로 알리는 활동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