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핫뉴스
[이슈]유통업계, 식을줄 모르는 '마라열풍'...특유의 매운맛 '트렌드'로농심·오뚜기·풀무원, 마라맛 라면 잇따라 선봬
(사진제공=농심, 오뚜기, 풀무원)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올해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 마라탕, 마라샹궈 등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마라맛이 새로운 '입맛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입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 맛인 마라는 중국 사천지역에서 주로 많이 사용됐다. 마라 특유의 향과 중독적인 매운맛은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을 저격했다.

이에 유통업계 전반에도 마라열풍은 여전히 뜨겁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중국 현지 법인과 합작해 농심이 중국 사천지역의 정통마라탕을 그대로 구현한 용기면 ‘마라고수 마라탕면’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번 출시한 ‘마라고수 마라탕면’은 화자오(산초)와 정향, 팔각 등 마라탕에 들어가는 재료로 맛을 내 깊고 진한 국물맛을 자랑한다. 또한 탱글탱글한 목이버섯과 아삭한 청경채, 홍고추와 양배추 등을 후레이크로 넣어 식감과 함께 시각적인 재미도 살렸다. 면은 마라탕에 넣어 먹는 면의 느낌을 살려 넓적하고 쫄깃하게 만들었다. 전자레인지 조리도 가능하다.

특히 ‘마라고수 마라탕면’은 농심이 중국법인과 공동개발한 제품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마라탕이 중국요리인 만큼 현지의 의견을 반영해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한다는 이유에서다. 연구원들은 중국 내 유명 마라탕 전문점을 돌며 마라맛에 대한 이해를 높였고 상해법인 연구원과 현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시식 및 평가 등의 조사를 진행하면서 제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농심 관계자는 “해외여행이 보편화 된 만큼 현지 고유의 맛과 향을 살린 이국적인 음식에 대한 수요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오뚜기도 신제품 ‘마라샹궈면’을 선보인 바 있다.

오뚜기는 홍콩 이금기에서 쓰는 정통 마라소스를 원료로 사용하고 사천우육베이스를 첨가해 마라의 풍미와 맛을 진하게 구현했다.

이번에 출시한 마라샹궈면은 중국 사천 전통 요리 마라샹궈에 착안한 제품이다. 마라샹궈는 매운 양념에 재료를 볶아 만든 볶음요리다.

이 제품은 국물없이 졸여낸 것으로 쇠고기맛 후레이크, 청경채, 양배추, 링고추 등을 사용해 푸짐한 건더기 맛을 살렸다. 또한 쫄깃하고 탱탱한 면발은 두껍고 넓은 태면을 사용해 소스가 잘 베이도록 했다.

풀무원도 ‘포기하지 마라탕면’을 출시했다.

풀무원의 ‘포기하지 마라탕면’은 지난 10일 누적 판매량 100만봉지를 돌파했다. 이는 8월 오프라인 출시 한달 만에 달성한 것이다.

이 제품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 건면으로 만들었다.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마라맛을 적용해 기획된 제품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스타일의 마라맛이 독특한 중독성이 있어 당분간 마라 열풍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